오미야 광장

4대 번주 미츠타카가 키타노마루에 토쿠가와 이에야스의 영정을 무시기 위해 토쇼구를 건립하였습니다. 장대하고 화려한 미적 감각을 살린 곳이었습니다.. 1874년(메이지 7년) 오자키 신사로 개명하고 1876년에 성 밖으로 이전되었습니다. 이 토쇼구의 옛터가 '오미야 광장'이 되었습니다.
(출입금지)